게임 연재 - 부계에 잠든 왕녀의 아바돈 - 28 > 기타연재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최근 삭제죽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기타연재글

아바돈 | 게임 연재 - 부계에 잠든 왕녀의 아바돈 - 28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유로지브이 작성일19-07-21 15:14 조회411회 댓글0건

본문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TgzAK

 

 

게임설명  프롤로그  동료소개  H씬?  세이지로의 과거  본편모음집1(8-18)  19화  20화  21화  22화  23화  24화   25화   26화  27화

 

 

 

 

인형이 있던 방에서 서쪽으로 가서 구멍으로 들어간다.

 

 

 

그 동안 편집으로 생략한 적이 많은데, 바닥이나 책장에 있는 종이 중에 종이뭉치 2, 3이 필요한건 지금 소유한게 1밖에 없어서 읽지 못 했다.

리카나가 있으면 사전으로 해독이 가능했을 것이다.

 

 

 

방 위에 있는 말뚝에 로프를 사용한다.

 

 

 

메여진 로프를 타고 밑으로 내려간다.

 

 

 

내려가자마자 로프를 발견. 로프를 주고 로프를 얻었다. 이제 통로 안으로 들어간다.

 

 

 

부폐한 시체의 손에 뭔가가 쥐어져있다.

 

 

 

호무라 : "뭐라고 쓰여있지?"

 

 

 

죽여버릴테다... 죽여버릴테다!

 

 

 

호무라 : "...우왓!"

 

 

 

현혹하는 남자가 등장! 보스가 아니라 약간 강한 랜덤인카운터 몹이다. 가볍게 무찔러준다.

 

 

 

'여자가... 새카만 어둠이... 다가오고 있다... 타케시는 죽어버렸다... 나도 곧... 미쳐있다. 모든게 미쳐있다...'

 

 

 

야치카가 갑자기 주의를 환기시킨다.

 

야치카 : "그러고보니 너 조각상은 갖고 있어? 그 여자괴물의 힘을 빼앗는다는거. 기억하고있지? 가지고 있어? 없어?"

 

 

 

호무라 : "조각상이라면 여기에..."

 

 

 

호무라 : "...어? 어디갔지... 이상한데... 분명히 가져왔을텐데!?"

 

조각상을 찾으러 길을 돌아간다.

 

 

 

길을 가던 도중에...

 

 

 

호무라 : "...이 느낌...!? 큰일났다... 그게 오고있어!"

 

 

 

 

 

 

 

 

 

 

 

 

 

 

 

 

 

 

 

 

 

 

 

 

돌아왔던 길을 다시 반대로 도망친다.

 

 

 

통로의 끝에 이르게 되면, 갑자기 땅이 크게 흔들리고..

 

 

 

호무라 : "이, 이런!? 바위가 무너져서 갇히고 말았어!"

 

 

 

갇힌 통로에서 조사하던 중 아이카의 여섯번째 메모를 발견.

 

 

 

'이런 장소에서 사람을 만나다니 마른 편에 믿음이 가지 않게 생겼지만 꽤 잘생긴 얼굴이네. 하지만 아저씨한텐 흥미가 없지."

 

 

 

'그것보다 나보다 타쿠미랑만 얘기하고 있는데 내가 매력이 없다는 건가? 아 조금 열받는데."

 

위에 보이는 사다리를 조사.

 

 

 

호무라 : "사다리같은게 보이는데, 손이 닿지를 않아..."

 

 

 

막힌 공간에서 잠시 우왕좌왕하면 호무라가 벼락이 치는 소리가 바로 위에서 들렸다고 한다.

 

 

 

벼락이 더욱 가까워졌다. 바로 그 순간...

 

 

 

 

 

 

공간에 물이 들어차기 시작했다.

 

 

 

물이 들어차서 사다리에 손이 닿는다. 이제 올라간다.

 

 

 

올라가자마자 발 아래에 조각상이 놓여있다.

 

 

 

야치카 : "잠깐... 이 조각상은..."

 

 

 

야치카 : "설마...! 너... 나를 겁먹게 하려고 생각하고 있는건 아니지?"

 

 

 

호무라 : "그럴리가 없잖아!?"

 

 

 

호무라 : "나도 뭔일이 일어난건지 모르겠지만... 이건 잃어버린 조각상임에 틀림없어."

 

대화를 마치고 서남쪽으로 향한다.

 

 

 

연재 중에 전투씬을 거의 다 생략했는데, 랜덤 인카운터 몬스터들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 맺집도 좋고, 특수공격도 매섭다.

 

 

 

남서쪽의 구석에서 검을 발견하고,

 

 

 

서쪽 벽에 구석으로 가서 땅을 찾아보면 무언가 묻혀진 흔적을 발견한다.

 

 

 

물론 땅을 파보기로 결정.

 

 

 

땅 속에서 황산이 나왔다. 황산을 얻고 북쪽 정중앙으로 향한다.

 

 

 

프롤로그에서 야마노베교수가 들어갔던 본관의 입구이다.

 

 

 

호무라 : "분명 여기가 본관이겠지... 아버지 무사히 계세요..."

 

 

 

호무라 : "뭐야 이건!?"

 

 

 

야치카 : "아 진짜! 가면 갈 수록 이게 어떻게 된거야? ...대체 언제 쯤 여기서 나갈 수 있어!?"

 

 

 

호무라 : "소란을 피워봤자 아무것도 안된다고! 일단 진정해 야치카..."

 

 

 

야치카 : "너는 괜찮겠지! 여기에 있을 이유가 있으니까! 아버지를 찾을 이유가!! ...하지만 난 휩싸이게 된 것 뿐이란말야!"

 

 

 

야치카 : "전부 너 때문이야!! 야마노베 아저씨는 아마..."

 

 

 

호무라 : "그만해 야치카! 그 이상 말하면... 아무리 나라도 못 참는다..."

 

 

 

야치카 : "뭐가 어찌되든 상관 없어... 이젠... 난 그저... 돌아가고 싶을 뿐이라고..."

 

 

 

 

 

 

안돼! 빨리 그곳에서 나와!!

 

 

 

 

 

 

호무라 : "이런! 뭔가가 온다!?"

 

 

 

호무라 : "이 어둠은 대체 뭐지...? 앞이 아무것도 안보여..."

 

 

 

호무라 : "방금전까지 문이 있었는데... 도대체 뭐가 일어난거지...?

 

 

 

세이지로 : "...대체 뭐가 뭔지... 본관으로가는 다른 길이 어딘가에 있으면 좋겠지만..."

 

 

 

야치카 : "...호무라... 본관... 저기에 길..."

 

 

 

호무라 : "...야치카!? 너... 갑자기 무슨..."

 

 

 

호무라 : "...앗! 저건!"

 

 

 

야치카 : "...아! 저 계단! 어쩌면 본관으로 가는 길일지도!?"

 

 

 

야치카 : "너 이런 어두운 곳에서 용캐도 저걸 찾았네. 동물적인 감각이란건가?"

 

 

 

호무라 : "...너 진심으로 말하는거야?"

 

 

 

야치카 : "너 그게 뭔소리야? 나 놀리는거야?"

 

 

 

호무라 : "...아니 아무것도 아냐... 잊어버려..."

 

계단으로 향한다.

 

 

 

 호무라 : "이상한데... 이제까지 이런 곳에 계단같은게 있었나...?"

 

 

계단 밑은 세이프룸이다. 세이브와 정비를 하고 조사를 재개한다.

 

 

 

 

 

 

 

 

연재노예도 밥과 휴식이 필요하고 연재를 재개해야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933
어제
2,008
최대
2,947
전체
1,076,202
그누보드5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webzook.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